물고기 말고 낚시대를 만들자 !
지킬 때가 있고 버릴 때가 있다

세상에는 좋은 일과 나쁜 일이
번갈아 가며 일어나게 되어 있다. 봄에는
씨를 뿌리고 가을에는 곡식을 수확하는 것이
당연하듯이, 상황에 따라 목소리를 내야 할 때가 있고
침묵을 지키는 편이 나을 때도 있다. 뭔가를 얻는 날이
있는가 하면, 소중한 것을 잃는 날도 있다.
지킬 때가 있고 버릴 때도 있다.


- 윤민의《아주 오래된 노래》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말과 글, 뜻과 일  (2) 2022.09.30
성장을 지속하는 사람  (0) 2022.09.29
실컷 먹고 아프든지, 덜먹고 건강하든지  (0) 2022.09.27
감개무량  (0) 2022.09.26
나를 찾아라  (0) 2022.09.25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