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고기 말고 낚시대를 만들자 !
고도원의 아침편지 (4011)
지금 잘 살고 계시나요?

지금 당신이 지나치게 높은 기준을 설정해
힘들어하고 있다면, 이제 그 기준치를 낮추는 방법을
찾아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당신은 과중한 부담에 짓눌려
허덕이는 삶에서 빠져나오지 못할 것이다. 기준을 낮추는
첫 단계는 자신의 개인적인 행동 원칙을 재검토하는 것이고,
두 번째 단계는 기준을 낮추는 훈련을 하는 것이다.
높은 기준에 맞춰 살지 않아도 세상이 달라지지
않는다는 경험을 통해 완벽을 추구하는
압박감에서 벗어나고, 더 여유로운
자아를 확장시킬 수 있게 된다.


- 일자 샌드의《센서티브》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말과 글, 뜻과 일  (2) 2022.09.30
성장을 지속하는 사람  (0) 2022.09.29
지킬 때가 있고 버릴 때가 있다  (0) 2022.09.28
실컷 먹고 아프든지, 덜먹고 건강하든지  (0) 2022.09.27
감개무량  (0) 2022.09.26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말과 글, 뜻과 일

말과 글이 거칠면
그 나라 사람의 뜻과 일이
다 거칠어지고, 말과 글이 다스리어지면
그 나라 사람의 뜻과 일도 다스리어 지나니라.

- 주시경이〈보성중친목회보〉(제1호)에 쓴《한나라말》 중에서 -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성장을 지속하는 사람

인생은 70~80년,
길어야 100년이라고들 얘기하지만,
이건 사실 잘못된 정보다. 인간은 불멸의 존재이며
인류의 역사는 곧 나의 역사다. 어떤 경우든 큰 순환
안에서 작은 순환은 계속 반복되며, 성장을
지속하는 사람은 점차 좋은 것과 나쁜 것,
단것과 쓴 것을 초월하는 해탈의
경지에 이르게 된다.


- 윤민의《아주 오래된 노래》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지금 잘 살고 계시나요?  (0) 2022.10.01
말과 글, 뜻과 일  (2) 2022.09.30
지킬 때가 있고 버릴 때가 있다  (0) 2022.09.28
실컷 먹고 아프든지, 덜먹고 건강하든지  (0) 2022.09.27
감개무량  (0) 2022.09.26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지킬 때가 있고 버릴 때가 있다

세상에는 좋은 일과 나쁜 일이
번갈아 가며 일어나게 되어 있다. 봄에는
씨를 뿌리고 가을에는 곡식을 수확하는 것이
당연하듯이, 상황에 따라 목소리를 내야 할 때가 있고
침묵을 지키는 편이 나을 때도 있다. 뭔가를 얻는 날이
있는가 하면, 소중한 것을 잃는 날도 있다.
지킬 때가 있고 버릴 때도 있다.


- 윤민의《아주 오래된 노래》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말과 글, 뜻과 일  (2) 2022.09.30
성장을 지속하는 사람  (0) 2022.09.29
실컷 먹고 아프든지, 덜먹고 건강하든지  (0) 2022.09.27
감개무량  (0) 2022.09.26
나를 찾아라  (0) 2022.09.25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실컷 먹고 아프든지, 덜먹고 건강하든지

우리 앞에는
딱 두 개의 길이 있다.
실컷 먹고 아프든지,
덜먹고 건강하든지.
다른 선택지는 없다.
둘 중 하나를 선택해야 한다.


- 오혜숙의《100세 시대의 새로운 건강법》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성장을 지속하는 사람  (0) 2022.09.29
지킬 때가 있고 버릴 때가 있다  (0) 2022.09.28
감개무량  (0) 2022.09.26
나를 찾아라  (0) 2022.09.25
태생적 상처  (0) 2022.09.23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감개무량

청예단(현 푸른나무재단)의
설립 초기와 현재를 비교해보면 감개가 무량하다.
1995년 비전문가 5명으로 시작했고, 지금은 900명이
함께 일한다. 상담치유, 예방교육, 사회변화에 핵심가치를 둔
100여 개의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건장한 청소년단체로 성장했다.
전문성도 크게 향상되었다. 단순한 학교폭력 피해상담을 넘어서
고난도의 화해중재 상담은 이미 우리 단체의 대표 활동이
되었고, 각종 교육 프로그램, 나눔과 장학사업, 연구 및
출판 사업, 국제활동 등 우리의 전문성은 물론
활동 범위와 깊이도 과거와는 비교할 수
없을 만큼 성장했다.


- 김종기의《아버지의 이름으로》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지킬 때가 있고 버릴 때가 있다  (0) 2022.09.28
실컷 먹고 아프든지, 덜먹고 건강하든지  (0) 2022.09.27
나를 찾아라  (0) 2022.09.25
태생적 상처  (0) 2022.09.23
똥 냄새에 질겁을 했다  (0) 2022.09.22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나를 찾아라

우리가 소속된 집단과의 연관성에
지대한 신경을 쓴다는 것. 그만큼 나 자신보다
내 주변을 더 많이 의식한다는 것도. 그게 꼭 나쁜 것만은
아니다. 우리가 유독 잘 응집될 수 있는 이유이기도 하니까.
유대가 계속 이어지는 이유이기도 하니까. 하지만 모든 것에는
양면성이 존재한다. 주변에 신경을 곤두세울 동안, 자신의
존재는 희미해지기 마련이고, 내가 없는 우리에선
그 유대가 빠르게 식고 지루해지기 마련이다.


- 정영욱의《잘했고 잘하고 있고 잘 될 것이다》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실컷 먹고 아프든지, 덜먹고 건강하든지  (0) 2022.09.27
감개무량  (0) 2022.09.26
태생적 상처  (0) 2022.09.23
똥 냄새에 질겁을 했다  (0) 2022.09.22
벽에 대고 말하기  (0) 2022.09.21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태생적 상처

'엄마는 아기를
완벽하게 만족시킬 수 없고
아기에겐 세상을 이해하는 능력이 부족하다.
두 유한성이 함께 있으면 반드시 혼란과 상처를
겪을 수밖에 없다.' 멜라인 클라인이 한 말이래요.
흔히들 부모가 아이에게 상처를 준다고 하지만
꼭 그런 건 아니었어요. 뜻밖에도 사람에겐
태어나면서부터 상처가
존재했던 거예요.


- 쉬하이오의《애쓰지 않으려고 애쓰고 있어요》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감개무량  (0) 2022.09.26
나를 찾아라  (0) 2022.09.25
똥 냄새에 질겁을 했다  (0) 2022.09.22
벽에 대고 말하기  (0) 2022.09.21
코로나 엔데믹  (0) 2022.09.2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똥 냄새에 질겁을 했다

이토는 서울에 처음
부임했을 때 똥 냄새에 질겁을 했다.
어른과 아이들이 길바닥에서 엉덩이를 까고 앉아
똥을 누었고, 집집에서 아침마다 요강을 길바닥에 쏟았다.
장마 때는 변소가 넘쳐서 똥덩이가 떠다녔다. 똥 냄새는
마을 골목마다 깊이 배어 있었고 남대문 거리, 정동
거리에도 똥 무더기가 널려 있었다. 이토는
통감부와 조선 조정을 거듭 다그쳤으나
거리는 여전히 똥 바다였다. 날마다
새 똥이 거리에 널려 있었다.


- 김훈의《하얼빈》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를 찾아라  (0) 2022.09.25
태생적 상처  (0) 2022.09.23
벽에 대고 말하기  (0) 2022.09.21
코로나 엔데믹  (0) 2022.09.20
마법의 양탄자  (0) 2022.09.19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벽에 대고 말하기

벽에다 대고
말하는 것 같을 때가 있다.
실제로 아무도 없거나, 누가 있어도
그에게 전달되지 않는다. "우리 헤어집시다.
당신이라는 사람을 더는 못 참겠어요.",
"당신과 일생을 함께 보내고 싶어요.
아이를 낳고 가정을 이루어요."


- 페터 비에리의《삶의 격》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태생적 상처  (0) 2022.09.23
똥 냄새에 질겁을 했다  (0) 2022.09.22
코로나 엔데믹  (0) 2022.09.20
마법의 양탄자  (0) 2022.09.19
진정으로 사랑할 때는  (0) 2022.09.17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