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고기 말고 낚시대를 만들자 !
연민

공감 없는 세상은
타인에게 무감각한 세상이다.
만약 우리가 타인에게 무감각하다면
우리 자신에게도 무감각한 것이다. 타인의
고통을 나누는 것은 이기적인 무시와 냉혹함의
협곡 너머에 있는 더 크고 광활한 지혜와
연민의 풍경 속으로 우리를 데려간다.


- 조안 할리팩스의《연민은 어떻게 삶을 고통에서 구하는가》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현명한 사람, 현명한 삶  (0) 2022.08.18
가장 많은 이윤을 남긴 여행  (0) 2022.08.17
건강한 공감  (0) 2022.08.15
많은 어머니들이 듣고 위로 받는 말  (0) 2022.08.13
김대건 신부의 9천 리 길  (0) 2022.08.12
  Comments,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