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고기 말고 낚시대를 만들자 !
청각장애를 가진 아버지의 아들

내가 몇 살 때 어떻게
말을 배웠는지에 대한 기억이 없다.
내 유년기는 시작과 동시에 끝이 났다.
청각장애를 가진 아버지의 아들로서 나는
눈에 보이는 침묵의 손짓에 귀가 들리는 사람들에게
소리와 의미로 바꿔주는 연금술사가 되어야 했다.
동시에 아버지를 위해 보이지 않는 소리를
눈에 보이는 수화로 바꾸는 마법도
부려야 했다.


- 마이런 얼버그의《아버지의 손》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날씨가 바꾼 세계역사  (0) 2022.08.10
맨몸으로 추는 춤  (0) 2022.08.09
진정하세요!  (0) 2022.08.05
사랑하는 연인의 사진  (0) 2022.08.04
농번기 두 달은  (0) 2022.08.03
  Comments,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