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고기 말고 낚시대를 만들자 !
나를 찾아라

우리가 소속된 집단과의 연관성에
지대한 신경을 쓴다는 것. 그만큼 나 자신보다
내 주변을 더 많이 의식한다는 것도. 그게 꼭 나쁜 것만은
아니다. 우리가 유독 잘 응집될 수 있는 이유이기도 하니까.
유대가 계속 이어지는 이유이기도 하니까. 하지만 모든 것에는
양면성이 존재한다. 주변에 신경을 곤두세울 동안, 자신의
존재는 희미해지기 마련이고, 내가 없는 우리에선
그 유대가 빠르게 식고 지루해지기 마련이다.


- 정영욱의《잘했고 잘하고 있고 잘 될 것이다》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실컷 먹고 아프든지, 덜먹고 건강하든지  (0) 2022.09.27
감개무량  (0) 2022.09.26
태생적 상처  (0) 2022.09.23
똥 냄새에 질겁을 했다  (0) 2022.09.22
벽에 대고 말하기  (0) 2022.09.21
  Comments,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