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고기 말고 낚시대를 만들자 !
김대건 신부의 9천 리 길

1837년 6월7일,
마침내 세 명의 조선 신학생이
마카오의 파리외방전교회 극동대표부에
도착했다. 한양을 출발한 지 6개월만이었다.
만주에서 북경을 거쳐 남쪽으로 중국 대륙을
종단하는 9천 리(3,600km) 길을 걷는
사이에 계절이 세 번 바뀌었다.


- 이충렬의《김대건 조선의 첫 사제》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건강한 공감  (0) 2022.08.15
많은 어머니들이 듣고 위로 받는 말  (0) 2022.08.13
도덕적 고통  (0) 2022.08.11
날씨가 바꾼 세계역사  (0) 2022.08.10
맨몸으로 추는 춤  (0) 2022.08.09
  Comments,     Trackbacks
댓글 쓰기